셀프 리더쉽 시대의 핵심 지적한 '경영의 미래'는?

책으로 보는 세상 2010.04.29 07:02

셀프 리더쉽 시대의 핵심을 지적한 '경영의 미래'

우리는 지축이 흔들리는 변화의 시대에 살고 있다
. 스티브 잡스라는 걸출한 CEO에 의해 주도되는 느낌이 있지만, 그만의 문제가 아니다. 환경이 바뀌었고 초광속의 스피드로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 기존의 비즈니스 모델과 산업 구조는 뒤틀리고 있고, 과거의 수익 모델이 더 이상 보장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우리가 추구할 기업의 모습은 무엇일까?

 

꿀벌과 게릴라로 유명한 게리 헤멀(Gary Hamel)은 그의 저서 미래의 경영 (The Future of Management)’에서 그 방향을 지적하고 있다. 우선 그는 우리 시대를 다른 시대와 구분 짓는 것은 엄청난 변화의 속도라고 명확하게 제시한다. 세계를 평평하게 하는 글로벌화나 중국과 인도의 경제적 급부상에만 초점을 맞추려는 우리에게 스피드(Speed)라는 요소를 깨우쳐 준다.

경영의 미래

꿀벌과 게릴라

 

한 순간에 기업의 존폐가 흔들릴 수 있는 상황에서, 일부 경영관리자들에 의해 기존 모델을 질질 끄는 자세로는 혁신이 불가능하다.  "기업은 혁신에 불을 지피든지 아니면 저임금을 통해 비용을 줄일 수 있는 나라로 옮겨가든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조직의 구성원 모두가 리더쉽을 가지고 혁신 정신으로 합심해야 한다" 그는 그런 모습에서 경영의 미래를 바라보고 있다.


기업의 성공에 공헌하는 인간의 능력 


특히 책에서 흥미로웠던 내용은 기업의 성공에 공헌하는 인간의 능력을
6단계로 구분한 뒤, 이러한 능력들이 가치를 창조하는데 얼마나 기여하는지 상대적으로 측정한 부분이다. 6가지 요소를 중요도에 나누어 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열정                 35 퍼센트

창의성              25 퍼센트

추진력              20 퍼센트

지성                 15 퍼센트

근면                   5 퍼센트

복종                   0 퍼센트

 

아무리 세상이 바뀐다고 해도 복종이 0 퍼센트, 근면이 5 퍼센트는 너무하지 않은가? 그는 복종이 무가치라는 것이 아니라, 경쟁우위 관점에서 거의 가치가 없다고 설명한다. 또한 지식과 지성은 우리가 교육을 통해 습득하고 훈련받은 것인데 고작 15 퍼센트인가? 지식기반사회가 되고 있고 고등교육이 중요하다고 우리는 강조하고 있지 않는가?

이러한 질문에 대해 그는 중국과 인도, 기타 후진국들의 급부상을 이슈화한다. “궁핍한 삶을 사는 40억의 인구가 모두 경제 성장이라는 사다리에 오르려고 한다. 지식경제 시대라고 하지만 지식 그 자체는 이미 저부가가치 상품으로 전락했다. 오늘날 복종, 근면함, 전문적 기술은 거의 공짜로 살 수 있다.”

 

아이폰 뒷면

붉은 표시를 한 3가지, 열정, 창의성, 추진력이야말로 기업에 고급 가치(value)를 불어넣는 힘이다. 추진력은 스스로 동기 부여를 만들어 내고, 호기심에 기반한 창의성은 차별화를 이끌어 낸다. 마지막으로 열정에 대해서는 마음속의 뜻을 결국 실현시키는 비밀의 열쇠라고 극찬하고 있다. 그러면서 애플 제품 뒷면의 메시지를 예로 들고 있다.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Made in China”


한 마디로 애플은 80%의 가치를 창출하는 위의 3가지를 하고, 가치가 낮은 아래 3가지는 중국에서 한다는 얘기다. 애플이 왜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지에 대한 산술적 논거를 제시하고 있다. 

산업 단계 발전으로 본 현 시대
 

산업 단계를 구분할 때 농경 사회에 이은 산업 사회를 관료화 사회라고 구분한다. 국가의 개념이 등장했고 정부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그 국가의 경제, 발전, 안전성은 판가름 났다. 정보와 권력, 돈을 가지고 있는 조직이 시대를 이끌던 시기다.

 

그러나, 정보통신의 발전으로 시대적 키워드는 글로벌 경제와 시민 파워(People Power)로 바뀌었. 누구나 각종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물론 모든 정보는 아니다.) 따라서, 개인의 역량도 정보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실력차가 현저하게 드러난다. 

이런 상황에서 당연히 경영의 관점도 바뀌게 된다. 조직의 구성원 하나하나가 얼마나 창의력과 열정
, 이노베이션의 정신으로 임하느냐에 따라 그 조직의 성패는 결정이 된다. 다시 말해서 조직의 구성원 하나하나가 얼마나 리더쉽을 발휘하느냐에 따라 성과는 판가름난다. 직원의 역량을 극대화해서 최고의 성과를 내는게 CEO를 포함한 최고경영층의 몫이지 않는가?

이 책 속의 몇 가지 메시지들은 가슴에 와 닿는다.

 

-       실험은 계획을 이긴다.

-       리더쉽은 분배되어야 한다.

-       누구나 이의를 제기할 권리가 있다.

-       다양성이 창의력을 부른다.

-       독특해야 살아남는다.

 
우리는 셀프 리더쉽(Self-Leadership)이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러한 리더쉽이 꽃을 피우게 하려면 어떠한 경영적 결단과 실행을 해야 할지에 대해 이 책은 많은 질문을 던지고 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