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하지만 유용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한 사례

IT와 세상 2010.05.11 07:26
스마트폰을 지니고 있다 보면 때로는 전혀 생각지 않았던 순간에 유용하게 사용하게 된다. 금년 초에 경험한 황당한 경우를 짤막하게 소개한다.

Case 1

박지성 선수와 챔피언스리그

박지성 선수의 출전이 유력시되는 유럽 챔피언스 리그 경기가 있는 날이었다. 그 전날 몹시 피곤해서 새벽에 축구나 보자 하는 생각에 일찍 눈을 붙였다. 챔피언스 리그는 보통 우리 나라 시간으로 새벽 4시-4시 30분 경에 한다. 유럽 시간으로 밤경기이다 보니 웬만한 마니아가 아니면 엄두도 내기 어렵다. 이 날은 마침 나의 생체적 리듬과 시간대가 맞나 보다.


눈을 뜬 시각은 4시 조금 넘어서였다. 일찍 잠든 탓에 기분도 괜찮았다. 맑은 정신에 축구를 보는 것도 오랫만이라 들뜬 마음에 TV의 전원을 눌렀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케이블 방송이 안 나오지 않는가? TV를 이리저리 돌려 보고, 셋탑박스의 케이블도 확인하고 리셋하는 스위치도 만지작 거려 보았지만 깜깜 무소식이었다. 이미 축구는 한참 하고 있을텐데..

"그래, 우리에게는 인터넷이라는 선생이 있지." 인터넷으로 원인을 찾고자 PC를 켰다. 그런데, PC는 켜지는데 인터넷이 되지 않았다.  그제서야 우리 집의 인터넷은 케이블을 통해 연결된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그럼 전화는? 불행히도 인터넷 전화이니 전화도 불통. 근본적으로 케이블에 문제가 있는 건데.. 어떻게 케이블 회사에 전화를 하지? 전화 번호도 모르는데..

순간 스마트폰이 생각났다. 스마트폰으로 인터넷 검색을 통해 케이블 회사의 지역 방송 번호를 알아내어 전화를 했다. 멘트가 흘러 나오는데 우리 지역은 아침 6시까지 네트워크 공사 관계로 서비스가 안 된다는 것이 아닌가? 확인하기 위해 5분 이상 기다리니 안내원이 나왔지만 메시지는 동일했다.

할 수 없이 허탈감에 읽던 책을 뒤적거리면서 아침을 맞이했다. 케이블은 6시가 지나서도 연결이 되지 않아 오랫만에 '커뮤니케이션이 단절된 찝찝한 느낌'으로 출근을 헸디. 만일 스마트폰마저 없었다면 출근하자 마자 부랴부랴 케이블 업체에 사람 보내달라고 하지 않았을까?


Case 2

지역을 이사하기 위해 집을 알아보고 있었다.  마침 외부에 나갔다가 퇴근 길에 옮기려는 지역 근처에 위치한 부동산중개소를 찾아 갔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지만 너무 늦어서 집을 볼 시간이 안 되었다. 나중에 시간 있을 때 오겠다고 하고 명함만 들고 나왔다.

주말에 아내하고 외출한 김에 그 지역에 갈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되어 지갑에서 부동산중개소의 명함을 찾았다. 순간 명함을 회사에 놓고 온 것이 생각났다. 이런, 회사에 들렀다 갈 수도 없고 중개소 이름도 기억이 안 나는데.. 위치만 아는데 방법이 없을까?

부동산 간판에 있는 전화번호


순간 "스마트폰에서 다음(Daum) 지도의 로드뷰로 그 중개소의 전화 번호를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보통 그런 업체는 간판에 크게 전화번호를 써 놓지 않는가? 다행히 내 생각은 먹혀 들었다. 큰 길을 선택하여 로드뷰를 보니 그 부동산중개소의 사명과 전화번호를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었다. 바로 전화를 걸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었음은 두말할 나위 없다. 스마트폰과 지도 애플리케이션이 나에게 결정적 도움을 주었다. 

그 후 나와 같은 방식으로 상호명을  찾는 TV 광고를 본 적이 있다. 그런 생각을 한 나 자신에 대해 기특하게(?) 생각되었다.

Case 1은 융합된 인터넷 환경이 얼마나 허무하게 우리 사회를 암흑 세계로 만들 수 있는 가에 대해 보여 준다. 만일에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네트워크를 건드린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온갖 채널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다가 그 수단이 제로가 되었을 때의 공허함은 공포와 무서움으로까지 발전한다. 이미 우리의 라이프 스타일은 그만큼 인터넷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Case 2는 스마트폰으로 오프라인 사회를 연결해 내는 작은 사례다. 유비쿼터스라는 거창한 표현을 안 쓰더라도, 모바일 상태에서 얼마든지 내가 원하는 정보를 즉각적으로 알아낼 수가 있다. 디지털 정보로 컴퓨터 속에 들어가 있는 정보는 물론, 세상에 널린 오프라인 정보도 인식해 낼 수 있는 지능화 사회가 오고 있다. 온라인-오프라인의 융합이라고나 할까?


어떻게 보면 황당한 경우였지만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스토리라 지금도 가끔 생각이 난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