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의 축구가 IT 현실에 주는 교훈은?

IT와 세상 2010.06.20 08:28

박지성의 체험이 값진 것처럼 IT도 현실에 부딪혀야

박지성과 이청용 선수는 확실히 다르다
. 내가 아는 어떤 여성분은 축구를잘 모르지만 평소 박지성 선수의 인간 됨됨이와 인터뷰하는 모습을 보고 호감을 가졌었다고 한다. 그런데, 막상 그리스와의 경기를 보고 나서 박지성 선수가 정말 축구를 잘하는 것을 깨닫게 되어 더욱 좋아하게 되었다고 한다. 2번째 골을 넣는 과정에서의 심한 몸싸움, 빠르고 저돌적인 드리블, 반 박자 빠른 슛 동작은 우리 나라 선수들도 저렇게 골을 넣을 수 있구나하는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이청용 선수의 골도 스피드와 감각 측면에서 달랐다.

 

나는 그들의 경쟁력이 유럽 무대에서 직접 부딪히면서 경험한 것에서 나왔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자질이 뛰어 나더라도 직접 부딪혀 보지 못했다면 우물 안 개구리일 뿐이다. 우리끼리 '메시'가 어떻고 '테베스'가 어떻다고 얘기해 보았자 무슨 의미가 있는가? 직접 그런 이들과 같은 공간에서 부딪히면서 뛰어봐야 그들의 움직임과 특징을 몸소 체험할 수 있다.

 

워낙 톱클래스 선수들이 즐비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라서 박지성 선수가 늘 선발로 나설 수 있는 여건은 아니지만, 기라성 같은 선수들과 호흡하고, 볼을 주고 받고, 실제 경기에서 체력적으로 부대낀 가운데 얻은 노하우와 경험은 수많은 국내 축구 전문가들의 이론과 과학적 예측보다 더 값어치가 있다. 그렇기에 그런 세계에서 생존한 박지성과 이청용 선수가 남다른 것이다.

 

역시 아르헨티나의 메시는 세계 최고의 플레이어로서 손색이 없었다. 그러나, 메시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전체의 축구 흐름이 물처럼 흘러가는 아르헨티나의 경기력은 아주 인상적이었다. 독일 월드컵 당시 어느 경기에서인가 수십 번의 연속 패스를 통해 골이 이루어지던 것을 보았었는데, 충분히 그러한 실력이 짐작이 간다. 그들의 팀웍과 패스력은 집중된 훈련에 의해서가 아니라 그런 선수들이 많이 배출될 수 있는 저변과 환경, 그리고 자신감이 기반이 되어 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한 차원 높은 축구는 그렇게 형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축구의 메시 vs. IT의 스티브 잡스

 

최근 애플과 구글의 리더쉽에 의해 IT 산업은 물론 전 분야에서 혁명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축구에 메시가 있다면 IT 세계에는 스티브 잡스가 있다. '스티브 잡스'라는 키워드 하나만 가지고도 수많은 얘기들이 회자되고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스티브 잡스가 나올 수 없는가?”라는 교육적 시각부터 스티브 잡스 같은 난봉꾼에 휘둘리는 형국과 같은 거친 언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메시 선수

스티브잡스


 

최근 미국에서 연예인들이 덜 주목받는다고 한다. 스티브 잡스를 중심으로 그의 스피치, 경영철학, 삶의 궤적이 조명되고, 애플의 신제품 출시, 여기에 정면 승부를 하고 있는 구글, 그들의 전쟁 속에 탄생하는 혁신적인 사업 모델, 신제품에 이르기까지 재미있는 이야기가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인문학과 기술의 만남이라는 멋진 시대적 명제에 이목이 집중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아직도 국내의 모임에 나가 보면 예전에 매킨토시처럼 그러다가 말거야”, “그거 제품 별것도 아닌데 젊은 애들이 광분한다”, “하드웨어는 삼성이 훨씬 나은데.. 이제 노력하면 소프트웨어도 금방 따라잡을 수 있을 거다라는 대화가 오간다. 트위터나 블로그 공간에서 논의되던 대화 분위기와 너무 달라, 순간 어떻게 대화에 끼어 들어야 할지 고민스러울 때도 있다. 물론 오랜 경험을 가진 사회 지도자들의 예측이 맞을 수도 있다.

그러나
, 어떤 사안에 대한 판단은 직접 부딪히고 체험을 통해서 얻어야 한다. 제품 스펙의 비교나 일부 자료에 의존해서는 탁상공론일 뿐이다.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현실, 새벽 2시에 태평양 건너에서 발표하는 신제품 발표를 듣는 이들의 고민은 이 시대의 변화를 보여 주고 있다. 우리끼리 아무리 자화자찬해 보았자, 수많은 전문가들이 글로벌하게 소통하는 현장에서 비참하게 깨질 뿐이다.

위기는 얼마나 자신이 뒤떨어져 있는지 모르거나 인정하지 않는데서 온다. 사실을 감추려는 노력은 더욱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다. 오히려 이럴수록 객관적인 차이를 인정하고 장기적으로 계획을 세우는 자세가 바람직하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환경 속에서 세계적 축구가 나왔듯이, 실리콘밸리와 같은 생태계 속에서 소프트웨어와 콘텐츠도 꽃을 피운다. 따라서, 이러한 격차를 객관적으로 분석해서 체계적인 노력과 인식의 변화를 도모해야 한다.

 

다행히 축구에도 이승렬 선수와 같은 젊은 꿈나무들이 자라나고 있듯이, 우리 나라에도 잠재력있는 젊은 IT 기업인들이 이 싸움에 뛰어들고 있다. 사고의 틀과 접근 방식이 전혀 다른 이들을 보게 되고, 아예 한국을 뛰어 넘어 세계를 두드리는 과감함을 보고 놀라게 된다. 뭔가 다르게 하고 있다는 자체가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비록 그들이 단번에 세계적 스타가 되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끊임없는 고민과 체험속에서 세계와 자웅을 겨루게 될 것이다. 

월드컵 축구 무대에서 활약하는 박지성과 이청용 선수를 보면서, IT 분야에서 도전하고 부딪히는 자세가 떠오른 것은 지나친 생각의 비약일까?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