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컴맹이 스마트폰을 잘 사용하는 이유

CEO 칼럼 2010.07.19 07:15

어느 아는 분이 올해 4월쯤 아이폰을 샀다. 50대 중년의 여성인 그분은 자신의 휴대폰을 바꾸려고 하던 차에 아이폰을 보니 화면이 넓고 좋아서 샀다고 한다. 마침 아이팟(ipod)을 사용하고 있었기에 그다지 거부감은 크지 않았다. 그러나, 인터넷 기능보다는 휴대폰과 MP3의 결합이 구매의 주목적이었다. 스스로 컴맹이라고, 자식들에게 이메일 보내는 것 밖에는 못 한다고 하시던 분이었기에, 너무 과도한 스펙을 사신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1달 후에 그분을 다시 만나게 되었는데 줄곧 아이폰을 가지고 만지작 거리는 모습을 보게 되었다. 호기심이 들어서 뭐하세요? 쓸만하세요?” 하고 물었다. 그러자 나 이것 없으면 못살아요. 내 생활의 일부라니까..” 뭘 하는가 하고 들여다 보니 아이폰으로 그림을 보고 있었다.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100세 할머니 (유투브 동영상)


50대 중년 여성이 아이폰을 사용하는 이유 


그 분에게는 아이폰을 사용하는
2가지 이유가 있었다. 하나는 미국에 유학을 가 있는 아들과의 채팅이었고, 또 한 가지는 미술이었다. 그 분은 자식들을 다 키우고 나서 평소 하고 싶었던 미술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단순한 취미 차원에서 시작했다가 이제는 전시회에도 나가는 수준이 되었다.

 

미술을 하려면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많은 그림들을 계속해서 보고, 연구하고, 재해석 할 줄 알아야 한다고 한다. 그래서, 틈만 나면 그림을 검색해서 찾아 보고, 어떤 사물을 사진 찍어서 관심있게 들여다 보곤 했는데 항상 인터넷이 되는 스마트폰은 제격이었다. 미술을 잘 알지 못하는 나로서는 잘 이해가 되지 않지만, 그분의 세계에서는 이런 용도라면 돈이 아깝지 않았다.

 

그런데, 아무리 보아도 화면이 작아서 불편할 것 같았다.

화면이 너무 작지 않으세요?”

응 그래도 볼만해요. 책들 쌓아놓고 보던 것보다 훨씬 낫지. 그렇지 않아도 우리 아들 녀석이 아이패드가 훨씬 화면이 크다고 해서, 그거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그분은 이미 아이패드를 사기로 결정을 했다.


스마트폰은 얼리 어돕터(Early Adopter)의 전유물인가? 


우리는 스마트폰을 기술적 관점에서만 보려는 경향이 있다
. 그 속에 신기술이 많이 들어가고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최적화해서 결합하는게 쉽지 않기에 기술적 논의가 무성하다. 그러다 보니 스마트폰을 얼리 어돕터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여성분은 아무리 보아도 얼리 어돕터와는 거리가 멀다.

 

과연 이분만의 문제일까? 의외로 이런 스토리는 주위에서 많이 듣게 된다. 양판점에서 아이패드를 사 가지고 나오는 노부부에게 이런 컴퓨터 제품을 사용하실 수 있나요?” 라고 물으니 나는 컴퓨터를 산게 아니라 내가 가지고 놀 것을 샀다. 책도 보고 잡지도 보고, 비디오도 볼 수 있지 않느냐?”라고 했다는 일화를 들은 적 있다.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100세 노인이 아이패드를 받아서 곧 책을 읽는 광경은 유투브에 올라와 있다. 

 

기계를 다루는 사람들은 이렇게 콘텐츠나 앱 하나 때문에 기기를 구매할 수 있다는 보통 사람의 관점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기술적 스펙보다 내가 쓰기 편하고, 읽기 쉽고, 내 손안에서 잘 동작하면 된다.

아이패드가 각광을 받는 이유 중의 하나가 부팅 시간이 거의 없고 언제든지 홈 버튼으로 돌아갈 수 있는 점이다. 기술적 메시지에 익숙한 이들은 보통 사람들이 컴퓨터 사용중 메시지로부터 얼마나 스트레스 받는가를 이해하기 힘들다. 컴퓨터가 멈추면 어떡하나 조바심내며 사용하는 이들에게 홈 버튼은 구세주다. 앱스토어에 수만개의 앱이 있다 한들 무슨 소용인가? 실제 애용하는 앱은 1-2개일 뿐인데.


"인문학과 기술의 소통"을 강조하는 스티브잡스


스마트폰은 개인화 시대의 첨병 

이와 같이 IT 기기가 비전문가들에게 일찌감치 호감을 받게 된 것은 드문 경우. 그래서, IT를 잘 안다고 자부하는 경영자, 전문가, 기술자, 언론인의 관측이 빗나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오히려 인문학적 소양으로 인간의 심리학, 라이프스타일의 연구가 나을 수 있다.

 

스마트폰은 인간이 기계에 다가간 것이 아니라 기계가 인간에게 다가왔다. 그야말로 개인을 중심으로 정보가 입체적으로 전개되는 개인화 시대다. 스마트 기기를 기술적 전문 기기가 아닌 보통 사람의 놀이 기계로 보는 유연함과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지 않을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