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가 취업을 준비하는 젊은이들에게(3) - 중소기업 vs 대기업

CEO 칼럼 2009.10.01 05:45

잘 알고 지내는 대학 교수와 어느 졸업생의 취업을 놓고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그 졸업생은 실력이 뛰어나서 원하는 곳이 많았다. 그 분이 그 친구는 큰 일을 할 친구라서 대기업에 가는 게 나을 것 같아요라고 해서, 내가 바로 반박을 했다. “교수님, 오히려 큰 일을 하려면 중소기업에서 이런 저런 경험을 쌓는 게 더 큰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대기업에 가면 주어진 일밖에 할 수가 없습니다.

 

대기업 vs. 중소기업 : 경험의 차이

 

많은 이들이 대기업에 가면 많은 경험과 훈련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틀린 말은 아니다. 대기업은 체계도 잘 잡혀 있고, 단계적 훈련 과정이나 큰 프로젝트의 경험을 쌓을 수 있다. 그러나, 대기업은 자신이 소속된 부서의 일 밖에 할 수 없다는 단점도 있다. 그 사람이 할 수 있는 업무의 폭은 적을 수 밖에 없다. 특히 신입 사원의 경우 1년 정도는 중요한 업무를 맡게 되지 않을 수도 있다.

 

반면 중소기업의 경우 회사 전체 돌아가는 사정을 훤히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개발 부서에 소속되어 있더라도 영업 대표와 같이 고객을 직접 만날 수도 있고, 기획, 마케팅, 심지어는 재무, 인사, 총무의 사람들과도 지척의 공간에서 일하게 된다. 대기업에서는 몇 년을 있어도 만나지 못할 부서의 소속 직원들의 애로 사항도 듣는다. 적극적인 마음가짐으로 임하면, 마치 사업을 수행하는 CEO의 심정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물론 중소기업의 한계도 있다
. 자원이 충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닥치는 대로 일을 해야 한다. 경험을 축적할 여유가 없다 보니, 가끔은 내가 어떻게 살고 있는 건가?” 하는 우울증에 시달릴 때도 있다. 너무 업무가 몰려서 탈진(burnout)되면 "그냥 쉬고 싶다"는 마음이 든다. 시행착오도 많아서 힘껏 노력했던 일이 시간 낭비로 판명되는 경우도 허다하다. 대기업처럼 역할과 책임(R&R, Role & Responsibilities)으로 정확히 구분되기 힘든 것이 중소기업 현장의 모습이다.

그렇지만, 대기업처럼 조직이 크면 관료화되고 조직의 논리가 작용한다. 가능하면 책임을 떠넘기려고 하고 방어적 자세가 된다. 때로는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경우가 있다. 또한 사업 구조나 조직이 바뀌면 위치도 바뀐다. 내가 대기업에 근무시절에는 매년 이사를 했던 기억이 있다. 그것도 같은 지역이 아니라 기흥에서 강남으로, 다시 수원으로 이사를 갔다. 같은 건물에서 옮기는 경우는 다반사다. 오래 근무하신 분의 말마따나 '연례 행사'.

 

특히 조직간의 힘겨루기, 소위 정치(politics)가 작용하는 경우도 많다. 사업 단위로 실적이 숫자로 나오는 민간 기업은 그나마 기준이라도 있다. 숫자로 설명되기 힘든 조직, 이를 테면 공기업이나 공공기관의 경우, 조직 리더의 정치적(?) 능력이 구성원의 운명을 결정하기도 한다. 관료화를 없애고 개혁을 시도하는 것은 역사적으로 영원한 숙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서 이기주의와 관료화는 난공불락이었다. 지도자의 굳건한 의지와 집념으로 추진해도 좌절되는 경우가 더 많았다.


그런 점에서, 사업적 역량을 키우려면 중소기업에서 여러 부서의 업무를 섭렵하는 것도 바람직하다. 특히 고객을 직접 접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서 시장을 읽는 데는 좋은 경험이 된다. 반면 특정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가 되려면 대기업도 좋은 선택이다. 중소기업에서는 하고 싶어도 지원이 안 될 수 있기 마련이다.

대기업의 공장 전경

중소기업현장


한편 한국은 대기업 위주의 산업 구조라는 점도 현실이다. 나는 기술력있는 중소기업이 튼튼하지 않고는 우리 나라의 비전이 없다고 생각한다.  또한 그런 방향으로 산업 구조가 바뀌기를 고대하고 있다. 불행히도 나의 기대가 반드시 실현된다는 보장은 없다. 이런 위험 요소도 포괄적으로 고려해서 직장을 선택을 해야 한다.

비전있는 전문 기업을 선택해야

  

굳이 나에게 중소기업’, ‘대기업중에 고르라고 물으면, 나는 비전있는 전문 기업을 선택하라고 권하고 싶다. 전문성을 쌓는 게 최고의 투자다. 그러려면 자신의 잠재적 역량을 끄집어낼 수 있는 회사로 가야 한다.


기업의 비전이 뚜렷하면 가장 좋다. 할 일도 많고 성장 과정에서의 보람과 기쁨을 느끼는 것은 엄청난 행운이다. 그 기업과 동시에 성장할 수도 있고, 도중에 다른 기회를 포착해서 변신을 할 수도 있다.

 

기업의 비전이 약하더라도 자신에게 실력을 키워줄 수 있는 회사도 차선책이다. 이를 테면, 자기를 멘토(mentor)해 줄만한 전문가가 있거나, 자기가 익히고 싶은 제품을 만들거나, 열정을 바쳐보고 싶은 사업 분야이거나, (영업의 경우) 자신의 고객 기반을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되거나....

 

사람마다 적성은 다르기 마련이다. 각 적성에 맞는 업종을 선택해서, 자신의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첫 길을 선택해야 한다누구든지 5-10 이상 열정을 바치고자 하는 분야는 마음 속에 있다. 문제는 그것을 선택하는 용기다. 가장 안 좋은 것은 막연하게 겉모습만 보고, 주위의 말만 듣고 선택하는 것이다. 3-40년 우량 기업으로 존재하는 기업은 극소수다. 현재의 우수 기업이 미래에도 그러리라는 보장은 없다. 또한 아무리 좋은 기업이더라도 자신과 안 맞으면 불행이다.

주위 사람들, 특히 나이 드신 분의 인식은 자신들이 살던 시대에 머무른다. 10년 앞을 내다 보기 힘든 상황에서 2-30년 전 기준의 권고를 따르는 게 합당한가? 부모들도 그런 생각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 평생 보람있고 즐겁게 살아갈 방향에 대한 선택인데, 그 선택에 대해서 책임질 수 있는 것은 오직 자신 뿐이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