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니발의 역사 튀니지가 IT를 배우는 이유

Global View 2009.10.14 12:56

지난 주 리츠칼튼 호텔에서 거행된 글로벌 IT 포럼에 초대를 받았다. 지금은 KAIST로 통합된 ICU(한국정보통신대학교, Information & Communication University)가 전세계 개발도상국가에서 IT 정책을 기획하고 도입하는 담당자들을 초청해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그 나라의 지도자들에게 한국의 앞선 IT 환경과 한국 문화를 맛보게 함으로써 미래의 우리 편으로 만든다는 전략으로 알고 있다.


글로벌 IT 포럼 기념 사진

축사를 하는 필자


현재는 KASIT와 서울대가 각각 기술과 정책에 초점을 맞추어서 이 프로그램을 주도하고 있다고 한다. 이제 졸업생도 나오고 해서 그 동창생과 재학생을 대상으로 이런 포럼을 매년 하고 있는데, 일종의 네트워크 유지를 위한 “Reunion(친목모임)”이라고 할 수 있다. 평소 이 프로그램이 먼 훗날 우리 나라를 위해 바람직한 투자라고 생각하던 터라 기쁜 마음으로 초대에 응했다.


작년에
ICU에 가서 특강을 한 적이 있다. 특히 정보보안에 대해서는 정부가 어느 정도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인지하던 터라 관심이 많았다. 동남아,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등에서 온 엘리트 관료들을 상대로 한 강의라서 그런지 100여명 정도가 참석했던 강의 분위기는 열기가 넘쳤다.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많은 나라가 많았지만 색다른 경험이었다. 그 인연으로 해서 이번 행사에서 축사를 하게 되었는데, 더 커지고 탄탄한 네트워크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무릎팍 도사에 출연한 한비야

특히 대화를 나누면서 한국에 대한 높은 애정을 보고 뿌듯했다. 그들에게 있어서 한국은 IT의 메카다. 이미 그 국가에는 한류가 많이 들어가 있지만 그들이 직접 한국에 살면서 체험한 한국의 음식, 문화, 거리의 풍경은 잊을 수 없다고 한다. 한비야 씨가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서 한국은 대단한 나라다. 40년간 월드비전의 도움을 받았던 우리 나라가 구호를 끊고 오히려 우리가 기부를 하게 된 국가라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다른 측면에서 어려운 국가들을 도와 주는 현장을 체험하니 우리의 모습에 더욱 자긍심을 느낀다.

튀니지 사람들과의 의미있는 대화

마침 튀니지(Tunisia)에서 대사를 비롯해 여러 명의 고위급 공무원이 참석해서 호기심이 생겼던 터에 점심 식사에 이들과 테이블을 같이 하게 되었다. 아프리카에 대해서 잘 모르던 나는 영화 본 얼티메이텀(Bourne Ultimatum)’에서 나온 탄지에르(Tangier)의 추격씬(탄지에르는 모로코의 도시)과 추억의 영화 카사블랑카가 간접적으로나마 본 전부였다 


튀니지 위치(zombie.co.kr)

알고 보니 튀니지는 로마 역사에서 그 유명한 포에니 전쟁의 주역인 카르타고가 있던 지역이다. 한니발 장군의 후예라고 할까? 포에니 전쟁으로 치를 떨었던 로마가 그 지역을 완전히 폐허로 만들고 카르타고 주민들을 이주시킨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그 지역에 이렇게 국가가 형성된 것을 미처 모르고 있었다. 그 후예인지 주위에서 온 주민들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1000만 정도의 적은 국민으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확고한 포지셔닝을 점하고 있다고 한다.

 

ICU에 강의를 갔을 때 북부 아프리카에서 온 이들이 아프리카는 미국이나 유럽이나 관심 밖이다. 그래서 IT는 한국에서 배우려고 한다고 하소연한 적이 있다. 그런데, 튀니지는 바로 그 IT를 아프리카 지역에 공급하는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이를 테면 IT 컨퍼런스나 교육, 서비스는 튀니지에서 많이 거행된다. 내년도 남아프리카 (South Africa)에서 거행되는 월드컵 행사도 튀니지 기업들이 IT 부문 사업에 많이 참여한다고 한다.

튀니지는 오랜 기간 프랑스의 식민지를 거쳐서 교육 체계가 프랑스화 되어 있다
. 실제로 아랍어와 프랑스어 두 가지를 사용하고 있고.
 
 

아프리카는 가난과 독재에 허덕이는 나라가 많다. 고대 문명의 발상지 이집트에 가 본 사람들이 생각보다 못 사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고 한다. 이번에 참석한 이들에게 물어 보니 이집트는 관광과 수에즈 운하가 전통적인 수익인데, 너무 여기에 의존했던 까닭에 구태여 차세대 먹거리에 대해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한다. "기존 사업이 너무 수익성이 좋으면 신규 사업을 하기 어렵고, 이것이 기업의 미래를 발목잡게 된다"는 경험적 진리는 국가에도 적용되다 보다.

 

작지만 전략적 포지셔닝을 하고 있는 튀니지

그런 점에서 튀니지가 작지만 유럽에 가까운 나라들이 그 허브로서의 영향력을 가진다는 것은 전혀 놀랍지 않다
. 튀니지의 주 산업은 관광인데 그것도 이탈리아에 가지 못하는 젊은이들을 타겟으로 한 2급(2nd tier) 관광지라고 한다. 아주 전략적인 포지셔닝이다. 이러한 서비스 기반과 프랑스와의 긴밀한 교육 체계를 발판으로 IT의 중심 국가로 발전하려는 그들의 열정과 의지는 인상적이었다. 영어와 불어, 아랍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관료들은 IT가 국가 발전의 핵심이고 이를 기반으로 어떻게 발전해야 한다는 확신과 통찰력을 가지고 있었다.

 

글로벌 사회를 바라보면 볼수록 우리에게는 많은 친구들이 있는 것 같다. 한국이라는 좁은 사회에 머물다가 눈을 조금만 밖으로 돌려도 흥미로운 세상과 기회가 보인다. 특히 그들에게는 대한민국이 IT 중심국이라는 사실이 과거에 머무르지 않는다. 현재와 미래에 각인되어 있고 이런 인식은 여간해서 잘 바뀌지 않는다. 이들이 결국 그 나라의 최고 책임자 그룹에 들어갈 것이고 중요한 정책 결정자가 될 것이다.

 

아직은 아프리카나 중앙 아시아가 불모지이지만 역사는 항상 바뀌는 것을 목격해 왔다. 우리 젊은이와 후손들에게는 좋은 씨앗이 되지 않을까?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