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없는 성장, 청년 일자리 해법은 없나?

IT와 세상 2010.01.09 09:15

일자리 창출은 중소기업과 소프트웨어에 달려 있다

신년 연휴에
KBS 특집 프로그램을 보았는데 국내 대기업 자동차에 대한 이야기가 눈에 띄었다. 매출은 성장하고 있는데 국내 생산은 제자리라는 점이 지적되었다. 해외 생산 비중이 국내 생산과 거의 맞먹는 수준으로 육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공장 직원의 얘기로는 잔업이 없는 시절이 올 것이라며 상당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고용없는 성장일 뿐이다. 어디 자동차만 그렇겠는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오마이뉴스)

기아자동차 체코공장 (현대중공업제공)


우리 나라의 요즈음 최대 화두는 청년 실업과 일자리 창출이다. 아무리 GDP가 성장해도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 그러나, 대기업과 하드웨어 기반으로만은 일자리 창출에 한계가 있다는데 우리의 구조적 문제점이 있다


중소기업의 허약함이 일자리 창출의 장벽

제조업은 비용이 저렴한 방향으로 움직일 수 밖에 없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 그런 점에서 인건비나 환경 측면에서 가장 매력 있는 중국이 세계의 공장을 빨아들이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 요즈음은 중국으로 옮기지 않으면 이상해 하는 분위기다기술집약적 산업이라서 아직 중국의 기술이 아직 안 된 다든가, 다른 산업과의 클러스터링(clustering)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면 일단 중국에서 생산 기반을 가지려고 한다. 중국이 아니더라도 마케팅적으로나 원가 측면에서 효율적인 곳으로 자원을 분산하려고 한다. 따라서, 과거에 수출 중심으로 밀어 부치던 산업 경제 시대와는 다른 상황임을 인식해야 한다.

또 다른 문제점은 기를 펴지 못하는 중소기업들이다. 우리 나라의 대기업이 세계적 경쟁력을 가진 배경은 글로벌 브랜드와 마케팅 역량 등 여러 가지 요소가 있지만 가장 핵심은 탄탄한 공급사슬관리체계, SCM(Supply Chain Management)이다. 다양한 요구 사항을 기민하게 반영해서 공급할 수 있는 일사불란한 체계, 여기에 재고를 최소화할 수 있는 SCM은 한국 대기업이 자랑하는 경쟁력이다.

 

이런 시스템을 구축하기까지 그동안 치밀하게 프로세스 혁신을 이룬 공이 크다. 그러나, 한편으로 수많은 하청 업체들이 대기업의 주문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주는 시스템도 한몫한다. 결국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수직적 역학 구조가 잘 동작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체제가 고착되어 중소기업이 특정 대기업 의존도가 심하게 될 경우 혁신적으로 도약하는 사례가 나오기 힘들다.


12년 만에 2명에서 5500명의 일자리를 만든 HTC
 

HTC와 Android 광고

최근 스마트폰에서 눈에 띄게 성장한 기업이 대만의 HTC이다. 1997년에 불과 2명의 인원으로 시작한 이 회사는 현재 노키아, 블랙베리, 애플 다음으로 당당히 4위의 스마트폰 기업의 위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회사도 초기에는 글로벌 대기업과 이통사의 하청 업체로 노하우를 구축했다. 그러나, 스마트폰에 대한 집요한 집중력으로 도전의 고삐를 놓지 않았다.

드디어 구글의 안드로이드에 승부수를 띄워 구글 캠퍼스에 무려
50명의 인원을 파견했다. 그 결과 안드로이드 기술을 가장 잘 동작시키는 스마트폰 업체로 굳게 자리매김했다. 결국 스마트폰의 원천은 소프트웨어 플랫폼에 있다는 선견지명과 과감한 도전 정신이 빛을 발한 것이다. 무엇보다 구글이 이런 조그마한 업체와 윈윈 전략을 취한 자세, 이를 적극 이끌어낸 HTC 경영진의 열정이 생각해 볼 대목이다. 중소기업이 탄탄한 대만이었기에 이런 혁신형 사업 모델이 나오지 않았을까?


현재
HTC는 직원수 5500명이 넘는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물론 이 모두가 대만에서 만들어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래도 HTC를 통해 수많은 대만의 협력업체의 일자리가 생겼음은 안 보아도 짐작할 만하다. 이러한 일자리 창출이 진정 우리가 본 받아야 하는 것이 아닐까?

소프트웨어의 낙후가 일자리 창출의 장애

우리 나라는 하드웨어 분야에서 뛰어난 능력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소프트웨어를 하드웨어 제품의 일부 비용 정도로 간주하는 인식에 머무르면 제품이 생명력을 가질 수가 없다. 소프트웨어는 스피드, 창의력 그리고 혁신이 생명이다. 그렇기 때문에 소프트웨어를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마인드가 이 시대가 요구하는 경영층의 덕목이다.

 

또한 우리 나라 IT 인력 구성에서 가장 많은 비율이 소프트웨어 개발자다. 지식 기반 사회는 더욱 많은 소프트웨어 인력을 필요로 하게 된다. 그런 점에서 소프트웨어에서 많은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예상은 명약관화하다.

안타깝게도 소프트웨어를 해서 성공하고 비전을 가질 수 있도록 산업의 생태계가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 비전이 없으니 인력이 오지 않고, 인력이 부족하니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거듭되고 있다. 이를 반전하지 않으면 우리에게 희망이 없다. 소프트 마인드가 존중되고 유연한 사고의 중소기업이 마음껏 도전하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일자리 창출과 질적인 경제 회복을 위한 최선의 길이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