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봄'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3.30 삶의 이야기 담은 CEO블로그를 시작하며 (32)

삶의 이야기 담은 CEO블로그를 시작하며

IT와 세상 2009.03.30 14:44

 

나는 5월이 되면 결혼한지 23년이 되고 대학 다니는 두 아들을 둔 가장이다. 내가 태어난 1960년은 베이비 붐의 피크였다. 그래서인지 내가 대학을 가던 시기는 입시생은 가장 많고 대학 정원은 가장 적았던 시기로 묘사된다. 삼수생은 감점을 주는 희귀한 제도까지 등장했을 정도이니 얼마나 치열했는지 상상이 간다.

 

1960년에 1인당 GNP 79달러였으니 아프리카 국가보다도 가난했다고 한다. 그 후 2만불 시대, 11대 경제 교역국으로 발전한 한국의 경제 역사의 현장에 나도 서 있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 농경 시대에서 산업화 시대, 정보화 사회로 가는 압축 성장의 짜릿한 역사적 발전 과정에 나름대로 한 역할 할 수 있었던 것도 행운이었다.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 중 한 장면

 

한국적 민주주의라고 하는 암울한 유신 독재 시대에 청소년기를 보냈다.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70년대 말에 강남의 한 고등학교를 다닌 나를 깊은 향수에 빠져들게 했다. 흙 먼지 나는 강남의 도로길과 78번 버스, 후크를 채워야 하는 검정색 교복과 무서웠던 교련 선생님, 통기타와 춘천가는 기차. 이소룡의 쌍절곤에 반해 맹룡과강 3번 연달아 본 추억, 늦은 밤 진추아의 ‘One Summer Night’을 들으며 공부하던 시절. 나의 모습을 그 영화 속에 투영해 보면서 진한 몰입에 빠져들었었다


 

대학에 들어가서 서울의 봄을 경험했다. 아크로폴리스 광장에서 1만 명이 넘는 대학생들의 마음을 움직였던 학생회장과 복학생 대표(지금은 둘 다 국회의원이 되었다)의 스피치는 지금도 귓가에 남아 있다. 그러나, 꿈은 좌절했고 광주항쟁이라는 비극이 벌어지고, 5공이라는 또 다른 독재 시대에 소위 짭새들이 캠퍼스에 같이 지내면서 대학 생활을 보냈다. 6.29 항쟁, 88 올림픽 시절에는 미국에서 유학 시절을 보내고 있어서 한국에 없었지만, 민주화되어 가는 역사의 중심에서 나름대로 한 번도 투표를 거르지 않고 성실하게 권리를 수행하여 왔다.

 

한국의 지난 50년의 압축 성장은 서구에서 몇 백 년에 걸쳐 진행된 역사다. 한국인의 급하고 과격하며 불합리한 모습을 우리 스스로 반성하곤 한다. 그런데, 프랑스의 어떤 학자는 이런 급격한 사회 변화를 이룩한 한국인들의 정신 구조와 심리 상태가 혼란스러운것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한다. 과거의 규범과 습속, 문화가 역동적으로 변해 왔기 때문이다. 간단한 예로 우리 시대에는 남자가 부엌에 들어가는 것이 금기시되었다. 그러나, 지금은 요리 잘하는 남자가 사랑받는 시대다. 지독하게 못 살았던 친구들의 모습과 하이테크, 럭셔리한 현재의 사회가 머리 속에 공존하니 내 머리가 얼마나 복잡하겠는가?

 

수학이 좋아 이과를 선택했던 나는 아무런 거리낌없이 공대를 지망했다. ‘기술입국이라는 표어가 너무나도 멋있었고, 사명감에 불타기까지 했다. 이런 강력한 시대적 메시지가 있었기에 70-80년대에 공학은 가장 인기가 좋았다. 전자공학, 소프트웨어를 전공하면서 IT 전문가로서 커리어를 차근차근 밟아 나갔다. 나는 과학 기술이 역사를 발전시키고, 우리의 삶을 풍족하게 하고, 우리 나라를 선진국으로 발전시킨다고 철석같이 믿는다. 그래서, 백성을 긍휼히 여겨 과학 기술을 중흥시킨 세종대왕을 존경한다.

 

나는 ‘IMF 경제 위기로 인한 대기업의 무너짐과 ‘IT’벤처의 태동과 성장, 또한 버블과 몰락의 중심에 위치해 있었다. 젊은 나이에 촉망받는 리더로서 분에 넘치는 찬사를 받아서 우쭐한 적도 있었고, 처절한 실패의 나락을 경험하기도 했다. 다행히 재기에 성공해서 현재는 안랩의 CEO를 맡고 있다. 나는 실패의 경험에서 책이나 주변 친지에게서 간접적으로 얻을 수 없는 깨달음을 수십배, 수백배 얻을 수 있었다. 삶에 있어서 겸손함과 진지함이 얼마나 중요한지 몸소 체험했다. 엘리트 코스를 걸어왔다고 스스로 자부하던 자신의 머리를 해머로 얻어맞은 듯한 충격은 내가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를 알게끔 해 주는 계기였다.

 

CEO로서 바쁜 나날을 보내면서, 마음 한 구석에서 갈증을 느껴왔다. 나름대로 치열하게 살아왔던 삶의 경험, 전문가로서 이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 한국이 더 좋게 변했으면 하는 애정, 턱없이 부족한 전문 경영인의 한 사람으로서의 답답함, 이런 생각들을 나눌 수는 없을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의 시간은 훗날 후배들과 후손에게 역사가 될 것이다. 그들에게 김홍선은 몇 단어로 설명될 뿐이다. 그렇다면 나는 그 역사 속에서 어떤 모습으로 비쳐질까?

 

이제 한국 나이로 50에 들어서면서 나의 생각들을 나눌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니, 나의 주장을 말할 책임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우리 나라가 전문가들이 우대받고 과학과 기술이 성장 동력이 되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확신한다. 또한 글로벌 시대에 한국이 더욱 적극적으로 나아가야야 한다고 생각한다. 탁상공론이 아닌 실용주의에 입각한 행동(action)이 중요하고, 추상적 논의가 아닌 실체적이고 Hands-On(실제 체험의) 경험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IT 전문가로서의 20년 가까운 세월, 15년이 넘는 경영인으로서의 삶 속에서 경험한 것들과 나의 생각을 나누고자 블로그를 오픈한다. 농경 사회에서 산업 사회, 정보화 사회를 거쳐 글로벌 사회가 머리 속에 가득한 가운데, 부대끼던 삶 속의 상념을 누구와 얘기하고 싶었다.

 

누구나 견해는 다를 수 있다. 내가 던지는 자그마한 이야기가 비판과 공명을 통해 완성되어 가기를 희망한다. 혹 그러한 이야기가 담론이 되어 이 사회를 더욱 살만한 공간으로 만들어가는데 일조할 수 있다면 더 없는 영광이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