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스퀘어'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2.28 백화점에 창문이 없는 이유와 컴퓨터 출판? (11)

백화점에 창문이 없는 이유와 컴퓨터 출판?

IT와 세상 2009.12.28 06:46

타임스퀘어에서 컴퓨터출판이 생각이 난 이유는?

얼마 전
TV 뉴스에서 왜 백화점에는 창문이 없을까?”라는 타이틀의 르포 기사가 소개되어 흥미롭게 본 적이 있다. 대략 알고 있었지만 백화점의 상술(商術)에 대해 잘 정리해 준 프로였다. 한 마디로 판매를 증진하기 위해 방문객들의 동선(
動線)을 교묘하게 유도하고 있다는 내용이다. 그 중에 지적된 몇 가지를 소개하면,

 

한국의 백화점 내부 (kr.blog.yahoo.com/hhs8686)

첫째, 백화점에는 창문이 없다. 밖이 어두워진다는 것을 알게 되면 귀가를 서두르게 되어 마음이 급해진다.

같은 맥락으로 백화점에서는 벽시계를 찾기 어렵다
. 쇼핑하다가 무심코 벽에 걸린 시계를 보면 ,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되었네하고 쇼핑을 그만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물론 시계를 대부분 가지고 있고 요즈음은 휴대폰도 시간을 알려 준다. 허나 구태여 그것들을 꺼내어 보지 않는 고객들에게 시간을 알려 줄 필요가 없다.

둘째
, 화장실은 각종 판매대를 지나 구석 위치에 있다
. 혐오 시설이라 멀리 놓는 것이 아니다. 화장실을 오고 가면서 관심 있는 물건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백화점 1층에는 화장실이 없다. 화장실을 찾아 2층 혹은 그 위로 이동하면서 진열된 상품을 보지 않을 수가 없다. 가능하면 눈요기를 곳곳에 놓음으로써 하나라도 더 손에 닿게 한다.
 

셋째, 여성 용품은 저층(1층과 2-3)에 집중 배치한다. 어느 가족이든 쇼핑의 주도권은 여성이 쥐고 있다. 남성들은 자신이 필요한 물건을 미리 연구해서 상품을 손에 쥐면 목적을 달성해서 만족하는 성격이다. 반면 여성은 돌아 다니면서 이런 저런 상품을 보고 입어 보기도 하고 고민하는 그 자체가 기쁨이다. 이러한 남녀의 특성과 심리 구조를 최대한 활용해서 동선(動線)을 설계한다.

 

넷째,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서 상점화한다. 빼곡하게 상점을 배치하는 것도 모자라서 곳곳에 임시 판매대를 놓아 세일 행사를 한다. 또한 각종 이벤트와 볼거리를 끊임없이 제공한다. 결국 쇼핑에 푹 빠지게 해서 지갑을 열게 하는 고도의 상술이다.

 

타임스퀘어에서의 다른 점을 느낀 이유는..

경방 타임스퀘어의 천장 View

우연하게도 TV 프로그램을 본 바로 다음 날 영등포에 새로 오픈했다는 경방 타임 스퀘어(Time Square)에 갔는데 그러한 개념과 많이 달라서 인상적이었다.

일단 천장을 통해 훤하게 하늘을 볼 수가 있다
. 물론 천장이 아주 높고 조명이 밝아 밤인지 낮인지 분간하기 어렵게 보이기는 하지만, 위만 쳐다 보면 밖이 어떤 상태인지 눈에 들어 온다.


무엇보다 여러 층을 관통해서 훤하게 뚫린 공간이 눈에 띈다
. 이 쇼핑몰의 오너 입장에서는 하나라도 더 입점(
入店)을 시켜야 돈이 될 터인데 과감한 발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보는 이들에게는 시원한 느낌을 주어 포근하게 감싸는 듯한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 놀이 공간, 식당 등이 적절하게 배치되어서 가족들을 가능한 한 오래 머물게 하려는 의도가 타임 스퀘어가 자랑하는 컨셉(concept)이라고 한다.

우리 나라의 백화점은 일본식 백화점 체계를 그대로 베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본의 유명한 미츠코시(三越) 세이부(西武) 백화점에 가면 전혀 낯설지 않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하 1층에는 음식 매장이 있으며, 1층에는 화장품과 고급 액세서리, 2층은 여성 정장... 이런 형태는 상당히 익숙해서 일본어가 익숙하지 않아도 별 어려움이 없다.

 

홍콩의 Times Square(skyscrapercity.com)

서구에서 발달한 쇼핑몰 문화

반면 쇼핑몰
(Shopping Mall)은 미국식 개념이다. 땅덩어리가 넓은 미국에서는 비좁게 쇼핑 공간을 억지로 짜낼 필요가 없다. 노스트롬(Nordstrom), 삭스(Saks), 메이시(Macy)와 같이 랜드마크(Land Mark)가 되는 백화점들을 각 코너에 위치시키고 나서 내부는 널찍하게 쾌적한 공간으로 설계한다

땅값이 비싸면서도 쇼핑의 천국으로 불리우는 
홍콩의 타임스퀘어, 하버시티(Harbor City)와 같은 쇼핑몰도 이와 같은 개념을 따르고 있다.
어쨌든 경방의 타임스퀘어는 한국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개념이라서 반응이 신선할 것으로 예상한다.

그런데
, 타임 스퀘어에 서 있으면서 생뚱맞게 인쇄물의 패러다임 변천사가 생각나는 나 자신을 보면서 절로 웃음이 났다.



컴퓨터출판으로 개념이 바뀌는 인쇄물
 


90년대 초부터 잡지나 서적은 큰 변신을 하기 시작했다. 한 마디로 빽빽하게 활자가 박혀 있는 읽는잡지에서 전반적 레이아웃을 보는잡지로의 변신이다. 과감한 여백, 큼직한 활자, 곳곳에 눈을 끄는 화보는 독서 패턴이 변하고 있음을 반영한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그 배경에는 기계를 활용한 활자 인쇄에서 DTP(Desktop Publishing)를 이용해서 자유자재로 레이아웃을 조정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즉 컴퓨터출판 기술이 한 몫 했다.

 

80년대 초에 논문을 제본하기 위해서 충무로 인쇄소에 직접 간 적이 있다. 컴퓨터출판이 나오기 전이라서 수학이나 국한문(國漢文)을 표현하는데 한계가 있어서 국한문 타자기로 교정을 해 주는 분들에게 의존해야 했다. 그래서, 커피 사 드리며 귀찮아 하는 인쇄소 직원들에게 절실하게 매달린 기억이 난다. 그 후 박사 논문은 애플사의 매킨토시(Mac II) 컴퓨터와 레이저 프린터로 내가 직접 수정해 가면서 손쉽게 제본을 했다. 90년 대 초반 DTP와 CTS (Computerized Typesetting System)의 도입으로 인쇄 출판의 생산성이 증대하고 손쉽게 표현할 수 있어졌다. 자연히 활자 중심에서 그래픽 위주로 인쇄물이 진화해 갔다.

 

그 후 잡지의 페이지 당 글자 수는 나날이 줄어들면서 독자들의 관심(attention)과 시선을 끄는 레이아웃에 신경을 많이 쓰기 시작했다. 글자를 더 넣는 것보다 어떻게 하면 눈길을 머물게 할 수 있는가에 초점이 맞추어졌다. 한 공간이라도 더 자리가 차야 돈이 더 되는 백화점의 모델과 조금이라도 더 머물게 하려는 타임 스퀘어를 보면서, 지면을 빽빽하게 활자로 채우는 것보다 시각 위주로 바뀐 인쇄물의 변화가 생각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